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승비, 이윤택 성추행 폭로 "발성연습 하자더니 온몸 만져…신경안정제 먹고 살아"

홍지예 hjy@joongboo.com 2018년 02월 19일 월요일

▲ 성추행 파문을 일으킨 연극연출가 이윤택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연합

배우 이승비가 과거 이윤택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승비 극단 나비꿈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etoo(미투)' 해시태그와 함께 "묵인하고 있다는 게 죄스러워 간단히 있었던 사실만 올린다"며 글을 남겼다.

이 대표는 "아주 오래 전 국립극장에 객원단원으로 뽑혀 실러의 '군도'를 각색한 '떼도적'이란 작품을 6개월 간 쟁쟁하신 선생님들과 연습을 하게 되었고, 전 메인팀인 A팀의 여자주인공 아말리아 역할을 하게 되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제가 총 10회 공연 중 7회, B팀의 여자주인공인 배우는 3회 계약을 하고 힘들게 공연을 올리던 도중 이슈가 되고 있는 그 연출가(이윤택)이자 그 당시 국립극장 극장장이던 그 분이 공연 중인데도 불구하고 낮 연습 도중 저보고 따로 남으라고 했고, 그 이유인 즉슨 워낙 큰 대극장이기에 발성연습을 조금만 하자는 거였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당시는 CCTV도 없고 그는 그곳에서도 왕 같은 교주 같은 존재이기에 남아서 따로 연습에 응했다"면서 "(연출가 이윤택이) 대사를 치게 하면서 온몸을 만졌다. 너무 무섭고 떨려서 제 몸은 굳어져가고 수치스러움에 몸이 벌벌 떨렸다. 결국 제 사타구니로 손을 쑥 집어넣고 만지기 시작하여 전 있는 힘을 다해 그를 밀쳐내고 도망쳐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정신을 가다듬고 행정실로 찾아가 모든 얘기를 전했지만 그 일에 관련된 얘기는 듣지도 않고, 원래 7대3이었던 공연 횟수가 5대5로 바뀌었다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고 충격에 휩싸여 집에 오는 길에 응급실로 실려갔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그날 공연을 못하고 전 마녀사냥을 당했다. 최초로 국립극장 공연을 빵꾸낸 이승비 배우라고…"라며 "당시 모든 사람들이 날 몰아세웠고 심지어 당시 제 남자친구가 그 공연에 코러스였는데 그 친구 역시 연희단 거리패였기에 모든 것을 묵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뒤로 신경안정제를 먹고 산다"며 "이 무시무시한 일들이 더 이상 저의 후배들에게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김수희 연출가는 14일 새벽 자신의 SNS를 통해 이윤택 연출이 과거 자신을 성추행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그는 'metoo'(미투)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10년 전 지방공연 당시 이윤택 연출가로부터 성추행당한 일을 공개했다.

이후 이윤택은 이날 오전 명륜동 30스튜디오에서 공개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더러운 욕망을 억제하지 못했다"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무릎을 꿇고 제 죄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포함한 그 어떤 벌도 받겠다"고 사과했다. 홍지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