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청장 후보에게 듣는다] 인천 중구, 다시 떠오른 '영종분구론'

영종인구 5년내 10만 육박 '배보다 배꼽'

이정용 regenbogen@joongboo.com 2018년 02월 18일 일요일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인천시 중구 관할에 속한 영종도를 분리하는 ‘영종분구론’이 또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영종분구론은 지난 2014년 7월 중구 내륙의 원도심 인구를 추월한 이 후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사안이다.

지난해 12월 기준 영종도 거주 인구는 6만 8천명으로 중구 전체 인구의 57.4%를 차지한다.

매년 4~5천명씩 유입되고 있는 추세다. 5년 이내 1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준공과 스테츠칩팩코리아 반도체설비증설, 인천공항공사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인구 증가 요인이 발생하고 있다.

영종하늘도시를 기준으로 중구청과의 거리는 30㎞ 떨어져있다. 오히려 서구청이 중구청보다 5㎞ 더 가깝다.

중구청은 영종·용유지원단을 구성해 영종도의 행정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기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중구로 이관돼 행정 수요도 대폭 늘었다.

그러나 영종도의 행정을 담당하는 공무원 수는 원도심보다 적다. 때문에 영종지역에서는 행정 불균형 등의 이유로 영종분구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구청장 예비 후보자들 대다수는 늘어나는 인구 추세와 공항을 보유한 지역 특색 등을 봤을때 향후 영종분구론과 균형있는 행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구 전 민주당 중·동·옹진 지역위원장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영종분구에 대해 찬성, 동의하지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칫 영종분구가 지역이기주의와 소지역주의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 배경들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는 게 강 전 위원장의 의견이다.

노경수 인천시의원은 영종도 계획인구인 15만 5천명을 돌파하면 자연스럽게 분구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봤다.

노 의원은 “아직까지 분구를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다만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기 때문에 적정 시기가 되면 재정자립도 등을 검토해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인성 전 참여정부 행정관은 분구는 시기상조로 자체 조정을 통해 원도심과 신도심 간 행정불균형을 해소하겠다는 입장이다.

홍 전 행정관은 “행정수요 불균형 문제는 구청 차원에서 인사 조정 등을 통해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며 “분구는 대정부 차원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재 인천중구의원은 중구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서는 분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이 의원은 “인구 증가 추세로 볼때 오는 2020년 10만 인구 돌파 이 후에는 본격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며 “기본적인 영종 분구에 찬성한다. 분구 이후의 원도심 행정도 생각해야 할 때”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김정헌 인천시의원은 영종분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영종도가 공항을 보유한 특별한 지역인 만큼, 세종특별자치시와 제주특별자치도와 같은 특별자치구역으로 지정되야 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영종 분구, 특별자치구를 위한 준비를 지금부터 해야하는 시점”이라며 “차별화되고 특색있는 영종지역 발전 공약도 뒷받침 되야 한다”고 설명했다.

차석교 전 인천수협조합장도 영종분구에 긍정적 입장이다.

차 전 조합장은 “영종지역과 중구 원도심을 연계하지 않고 별도의 계획을 세워야한다”며 “중구와 동구를 합병, 영종과 옹진을 합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홍섭 현 구청장은 의견을 내지 않았다.

▶바른미래당

전재준 전 행정안전부 출신 부이사관은 단계적인 영종분구 추진 계획을 세워야한다고 했다.

전 전 과장은 “신도심과 원도심의 종합적인 발전계획을 수립해야한다”며 “영종도의 행정수요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중구청별관을 만들고 단계별로 분구 계획을 수립해야한다”고 말했다.

하승보 전 인천중구의원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냈다.

하 전 의원은 “국비 지원등 특별한 정부 대책이 없으면 영종분구는 현실적으로 어렵고 시기상조”라며 “내항 개발로 원도심이 자생능력을 갖춰야 분구도 진행될 수 있다”고 했다.

이정용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