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분당선(강남∼광교) 미금역 마무리… 4월말 개통

김대성 sd1919@joongboo.com 2018년 02월 18일 일요일
신분당선(강남∼광교) 미금역이 오는 4월 말 개통한다.

신분당선 광교∼정자 구간(13개 역)을 운영하는 경기철도㈜와 성남시는 지난해 4월 시작한 미금역 환승 통로 설치공사를 마무리하고 4월 28일부터 미금역 운영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신분당선 미금역은 정자역(분당)과 동천역(용인) 사이에 들어선 역으로 분당선으로 바로 갈아탈 수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공정률은 93%로, 현재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환승 통로는 길이 11m, 폭 8m로 분당선의 기존 승차장과 신분당선 신설 승차장을 직접 연결한다.

이에 따라 신분당선 환승역은 강남(2호선), 양재(3호선), 판교(경강선), 정자(분당선) 등 기존 4개를 합쳐 모두 5개로 늘어난다.

신분당선 미금역 설치는 2011년부터 추진됐으나 사업비와 공사 기간 증가 등을 문제 삼은 수원시와 수원시 주민의 반발로 갈등을 겪다가 2013년 3월 착공했다.

성남시·한국철도시설공단, 경기철도 간 협약 등에 따라 미금역사 건설비 1천281억 원은 성남시가 954억 원(74.5%), 경기철도가 327억 원(25.5%)을 부담했다.

신분당선 강남∼정자 17.3㎞ 1단계 구간은 2011년 11월, 미금역을 경유하는 정자∼판교 13.8㎞ 2단계 구간은 2016년 1월 개통됐다.

김대성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