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의 향기] 구두 한 짝

배효철 2018년 02월 18일 일요일
구두 한 짝

가고자 하는 길
같은 곳 향하기에
늘 함께 였어라

향수가 한 겹 되어
참한 눈빛 수놓던 영혼
아주 멀리 보내던 날

언제나 내발 감싸고
걸어 주었던
분신인 내 구두

떠나던 날
선한 빛으로
내 분신 안고 떠났네

홀로 가는 먼 길
동무삼아 해 저녁 이정표
고독한 밤은 쓰러졌다.





배효철 시인

경남 진해 출생, 한국문학예술 신인상 수상, 시집 ‘삶의 채색된 노트’

2017 버스정류장 인문학 글판 당선, 현재 한국문학예술 회원, 수원문인협회 사무차장으로 활동 중.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