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구로BRT 올 연말 착공… 2021년 개통

국토부, 462억 원 투입 추진

김준석 joon@joongboo.com 2018년 02월 11일 일요일
국토교통부가 수원~구로 간 간선급행버스체계(BRT: Bus Rapid Transit)를 비롯한 대도시권 교통난 완화 및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올해 462억 원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수도권(수원~구로)과 부산권 등 BRT 구축 사업에 총 462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RT는 대도시권에서 건설·운영 중인 대중버스 운영 시스템으로서 버스전용 주행로, 정류소 등 체계시설을 갖춘 교통체계를 말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말까지 수원~구로 BRT 설계를 마친 뒤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총 사업비 497억 원이 투입되는 수원~구로 BRT노선은 장안구청에서 구로디지털단지역까지 총 26㎞ 구간으로, 오는 12월 착공해 2021년 개통될 예정이다.

해당 구간 BRT가 완공되면 자가용 통행을 억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해 통행 속도가 버스는 24%, 승용차는 3% 증가하고, 대중교통 분담률도 2% 확대될 것으로 국토부는 내다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수원~구로 BRT 등 3개 노선의 대중교통 이용자를 대상으로 BRT 운행효과, 만족도, 건의사항 등 종합적인 의견수렴과 분석을 통해 우선 신호 확대와 더불어 빠르고 효과적인 교통서비스를 넓혀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BRT 노선은 기존 도로를 활용함에 따라 건설비를 지하철의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며 "정시성 확보 및 버스·지하철의 장점을 살려 대중교통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함과 동시에 적은 사업비로 교통 개선 효과가 높은 친환경적인 BRT 구축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원~구로 구간과 마찬가지로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부산~송정 BRT 구간 중 지난해 12월 개통한 1단계 노선은 BRT 설치로 과거와 달리 버스중앙차로 노선으로 변경되면서 상습적이었던 교통혼잡이 해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준석기자/joon@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