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겨퀸' 김연아, 예상대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최종 점화자로 나서

홍지예 hjy@joongboo.com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봉송의 마지막 주자 전 피겨선수 김연아가 성화를 받아들고 있다. 연합
'피겨퀸' 김연아, 예상대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최종 점화자로 나서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올림픽 성화를 다시 밝힌 이는 예상대로 '피겨퀸' 김연아였다.

김연아는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 점화대에 '평창의 불꽃'을 옮겨 심었다.

그는 성화 점화대 앞에서 흰색 드레스에 스케이트를 신고 우아한 연기를 펼쳤다. 이어 아이스하키 단일팀 박종아(남측), 정수현(북측)으로부터 성화를 건네받았다.

김연아의 불꽃은 성화대에 옮겨붙었다. 1988년 10월 2일 서울올림픽 폐막식에서 올림픽 성화가 꺼진 뒤 약 30년 만에 다시 불꽃이 타올랐다.

김연아는 피겨 불모지였던 한국에서 혜성처럼 나타나 한 시대를 평정했다.

처음 출전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당시 최고 점수였던 228.56점을 받으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선 판정 논란 속에 은메달을 획득했다.

또 김연아는 지난 2011년 7월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당시 프레젠테이션 주자로 나서 평창이 삼수 끝에 올림픽을 유치하는데도 일조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의 '올림픽 휴전결의안' 채택 자리에서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라 올림픽 정신을 호소하기도 했다.

평창올림픽 성화의 시작도 함께했다. 지난해 10월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한 성화를 직접 들고 온 김연아는 성화 최종 점화에 나서면서 성화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게 됐다. 홍지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