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날씬한 모델은 가라!' 플러스 사이즈 모델 그레이엄 근황 공개

홍지예 hjy@joongboo.com 2018년 01월 25일 목요일

▲ <사진=애슐리 그레이엄 SNS 캡처>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유명한 애슐리 그레이엄이 근황을 공개됐다.

호주뉴스닷컴은 23일(현지시간) 그레이엄의 근황을 보도했다.

10대 때부터 모델 활동을 한 그레이엄은 '건강한' 모델로 유명하다. 그녀의 신체조건은 175cm 77kg. 그녀는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틈새시장을 파고 들면서 유명해졌다.

그레이엄은 '자신의 몸을 사랑하자'는 긍정 마인드를 갖고 그 것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면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그레이엄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600만 명을 넘어섰다.

그레이엄은 모델들이 원하는 맥심과 보그 표지 모델로도 나선 바 있다. 또 모델에 한정하지 않고 디자이너와 작가로, 그 활동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그레이엄은 몸집이 큰 여성들을 위해 속옷 브랜드를 런칭하기도 했으려, 그는 이 브랜드로 뉴욕 패션위크 무대에 서기도 했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