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 판교, 美 실리콘밸리·中 중관촌처럼 키운다

정부 판교2밸리 활성화 방안 발표...벤처 1천400여개社 입주

문완태·황영민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 김동연 경재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각 부처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1일 오후 성남시 판교창조경제밸리 기업지원허브를 방문해 드론 항공기를 살펴보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김금보기자
자율주행차 실증단지와 전기자동차 등 4차 산업시대 핵심기술의 거점이 될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영세 벤처기업들의 꿈을 키울 수 있는 공간이 확장됐다.

정부가 1천400여 벤처기업들에게 시세의 70∼80% 수준으로 입주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서다.

11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린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제2판교 활성화 방안은 기존 공공임대 창업공간을 확대하는 내용이 담겼다.

당초 2015년 판교 2밸리 마스터플랜이 발표될 때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조성해 임대하는 공공임대 창업공간은 4개동 500개사 규모였다.

하지만 정부는 9개동 1천200개사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기존의 기업지원허브와 2개의 기업성장센터, 글로벌비즈센터 외 기업성장센터 3개와 소프트웨어드림센터, ICT융합센터 등 5개 동이 추가된다.

기업지원허브에 240개사가 시세의 20~80% 수준에 입주하고, 기업성장센터에는 3~7년차 벤처기업 700개사가 시세의 80% 수준에 들어온다.

ICT융합센터에는 성장 가능성이 큰 중소·벤처기업 60개사가, 글로벌비즈센터에는 창업기업 100개사가 각 시세의 70% 수준에 입주한다.

소프트웨어드림센터는 소프트웨어 분야 벤처 100개사가 무상 또는 저렴한 수준에 입주한다.

선도 벤처기업이 입주해 있으면서 건물 연면적의 30%를 소규모 창업기업 200개사에 무상 임대공간으로 제공하는 민간임대 공간인 ‘벤처타운’도 조성된다.

▲ 판교 2밸리 예상도. 사진=국토교통부
정부는 이같은 계획을 추진하기 위해 대형 벤처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 3곳을 선정할 방침이다.

이날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판교 2밸리는 조성 후 10년간 3천여개의 창업기업이 혜택을 누리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과 시흥동 일대 43만㎡ 부지에 들어서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는 6천79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첨단 산업단지다.

경기도와 성남시, LH, 경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 중이며, LH가 65%, 경기도시공사가 35%를 맡고 있다.

제2판교에는 자율주행차 실증단지와 전기자동차 이용 활성화 시범지구를 비롯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첨단기업들이 유치되는 미래형 스마트 시티로 조성될 전망이다.

문완태·황영민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