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철 타고 수도권 한 바퀴'…순환철도망 만든다

교외선 등 기존 선로 활용 170여㎞ 연결…국토부, 내달 용역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와 마찬가지로 서울 외곽을 하나로 연결하는 철도망이 구축될 전망이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1억5천만원을 들여 다음 달 '수도권 순환철도망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해 내년 4월 완료한다.

 국토부는 용역 결과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오면 예비타당성 검토용역에 착수,2019년이면 사업을 본격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예비타당성 검토용역도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오면 기본및 실시계획 수립과 설계에 들어간다. 사업을 완료하기까지 기본계획 수립부터 6∼7년이 걸릴 것으로 국토부는 보고 있다.

 국토부가 검토 중인 노선은 2004년 운영이 중단된 교외선(고양 대곡∼의정부 29.6㎞) 복원, 별내선 3.2㎞ 연장, 안산 단절구간인 7.0㎞ 직결선 건설 등의 방안이 포함돼 있다.

 고양∼양주∼의정부를 잇는 교외선은 1963년 개통됐으나 이용객이 적다는 이유로 2004년 4월부터 운영이 중단됐다.

 또 별내선 연장은 지하철 4호선과 연결하는 진접선과 지하철 8호선을 잇는다.

 남쪽 구간은 기존 8호선(별내∼복정), 분당선(복정∼수원), 수인선(수원∼안산), 소사원시선(안산∼부천), 대곡소사선(부천∼고양)과 연결해 총 170여㎞의 순환철도망을 구축한다.

 국토부는 수도권 순환철도망이 구축되면 출·퇴근 시간 지하철 혼잡도를 완화하고 서울 중심의 철도교통망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 4월 용역이 끝나야 노선과 사업비 등 구체적인 사업 윤곽이 나온다"며 "그러나 교외선 등 수도권 외곽의 기존 선로를 최대한 활용하고 단절구간만 연결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

▲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