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해철 "경기지사 출마, 아주 유력하게 검토"

2017년 10월 11일 수요일

 
▲ 전해철 의원. 사진=연합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11일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하는 문제에 대해 "아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사회자가 "여권에서 이름이 오르내리던데, 경기도지사 출마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사회자가 "나가겠다는 뜻인가"라고 재차 묻자 "예"라고 답한 뒤, "그런데 벌써 (얘기)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서…"라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의 좋은 말씀을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야권에서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서는 "맞지 않는 얘기"라며 "문재인 정부는 적폐·비리·부조리를 청산하라는 주문으로 출범한 정부이기 때문에 당연히 이를 소명 삼아 해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대중 정부나 노무현 정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해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에는 "지난 10년간 충분히 문제를 제기하고 다 조사하지 않았나"라며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또 얘기하는 것은 정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여권 지지층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수사 주장이 나오는 것에는 "예단과 속단에 전제해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다만 국가기관의 불법행위를 묵과해서는 안 되며,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문제에 대해서도 "재판부의 법률적 판단에 맡겨야 한다. 정치적 목적이 개입되면 안 되며, 다른 의미로 자꾸 해석해서도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사실관계를 많이 다투고 있는 이 재판의 속성상 심리 기간이 상당 부분 지연되고 있다. 현실적인 법률적 필요성을 인정해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